spot_img
spot_img
HomeCover26년만에 한국계 3선의원 탄생

26년만에 한국계 3선의원 탄생

앤디 김, 3선 당선 확정…’순자씨’ 매릴린 스트리클런드도 연임 성공

개표 진행중인 영 김·미셸 스틸 선두 유지…첫 한인 부지사도 선출돼

하원 4인방 모두 연임 기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민주주의 요람인 연방의회에서 26년 만에 한국계 3선 의원이 탄생했다.

민주당 소속인 앤디 김(40) 하원의원은 8일 실시된 뉴저지주 3지구 선거에서 공화당의 밥 힐리 후보를 꺾고 당선을 확정했다.

미국 동부시간 기준 9일 오전 2시 45분 현재 개표가 95% 이뤄진 가운데 김 의원은 54.9%의 득표율로 44.2%의 득표에 그친 할리 후보를 제쳤다.

한인 2세인 김 의원은 2018년 11월 공화당 현역 의원이었던 톰 맥아더에 신승을 거두고 연방의회에 처음 입성한 것을 시작으로 이번까지 내리 3차례 승리했다.

이로써 김 의원은 1996년 김창준 전 하원의원 이후 한국계로는 처음으로 3선 의원 고지에 올랐다.

김 의원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을 역임한 안보 전문가로, 의회 입성 후에도 전공을 살려 하원 군사위원회와 외교위원회 등에서 활약했다.

이날 승리로 중진 대열에 들어선 김 의원은 워싱턴 정가에서 목소리를 키우며 한국계 미국 정치인이 가보지 못한 길을 개척할 것으로 관측된다.

앤디 김 의원과 함께 민주당에서 한솥밥을 먹은 매릴린 스트리클런드 의원도 이날 선거 승리를 선언했다.

워싱턴주 10지구 선거에 출마한 그는 57% 득표를 해 43%의 득표율을 보인 공화당 키스 스왱크 공화당 후보를 앞질렀다.

‘순자’라는 한국 이름으로 잘 알려진 스트리클런드 의원은 그동안 워싱턴주를 대표하는 첫 한국계이자 흑인 여성 의원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의정 활동을 펼쳐왔다.

이들과 함께 2년 전 연방의회에 나란히 입성한 한국계 연방의원인 공화당 소속의 영 김 의원과 미셸 스틸 의원은 중간 집계 결과 선두를 달리고 있다.

두 의원 측 선거 캠프는 현재 추세대로 리드를 유지한다면 이변이 없는 한 당선을 확정 지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캘리포니아주 40지구 선거에 출마한 영 김 의원은 개표가 40% 완료된 가운데 53.9% 득표율로 선두를 지켰다.

경쟁자인 아시프 마무드 민주당 후보의 득표율은 46.1%다.

캘리포니아주 45지구에서 출사표를 던진 미셸 스틸 의원은 49% 개표가 완료된 가운데 54.8%를 득표해 제이 첸 민주당 후보(득표율 45.2%)와의 격차를 벌렸다.

뉴욕타임스(NYT)는 영 김 의원이 승리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했고, 미셸 스틸 의원도 승기를 잡은 것으로 예측했다.

로스앤젤레스(LA) 한인타운이 포함된 캘리포니아 34지구에서는 한국계 데이비드 김(민주) 후보가 출마해 같은 당 현역인 지미 고메즈 의원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다만, 이 선거구는 히스패닉 인구 비율이 60%에 육박해 라틴계 고메즈 의원이 유리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현재 31% 개표가 완료된 가운데 고메즈 의원(54.6%)이 김 후보(45.4%)를 앞서고 있다.

한인 후보들은 이번 중간선거에서 풀뿌리 선출직에도 대거 출마한 가운데 한인 이민 120년 역사상 처음으로 한인 부지사가 탄생했다.

실비아 장 루크 하와이주 민주당 부지사 후보는 이날 20만 6천479표(67.22%)를 얻어 세아울라투파이 공화당 부지사 후보를 10만707표 차이로 따돌리고 압승했다.

루크 당선인은 이번 선거에서 승리함에 따라 50개주 정부를 통틀어 최고위 선출직에 오른 한인 정치인이라는 타이틀을 획득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