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HomeLatest News2022 장한여성상에 ‘김현주’교육위원

2022 장한여성상에 ‘김현주’교육위원

12일, KOWIN-S지회 수상자 시상식

김현주 수상자, 양명진 독립운동가의 손녀

KOWIN-SF지회(회장 박희례)는 장한여성상에 ‘김현주’(사진)교육위원을 수상자로 결정했다.

지난 5일 샌프란시스코 올림픽 클럽에서 열린 심사에서 심사위원들은  모든 추천자이 각자 자기분야에서 훌륭한 업적을 가지고 있어서  한명으로 결정하기 힘들었다고 밝히고 분야별 상이 있다면 모두 수상자로 손색이 없다고 말했다.

심사는 KOWIN-SF지회에서 정한 선정기준을 토대로 심사했다.

(1) 여성권익 증진: 여성의 안전과 인권보호

(2) 양성평등: 양성평등 사회 구현과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함

(3) 지역사회 발전: 미 주류 사회에 한국을 알리는 데 이바지 함

(4) 여성복지증진: 가족은 물론 이웃에 사랑 나눔을 실천함

상기 4부문울 토대로 심사한 결과 ‘김현주’교육위원은 각 부문에서 평균 이상의 호응을 얻어 최종 수상자로 선정 되었다.

‘김현주’교육위원은 외할아버지 양명진 독립운동가의 손녀로 2세들에게 한국인의 정체성을 심어주기 위하여 많은 노력을 지속적으로 펼쳐 왔으며, 한국 역사 바로 세우기와 동시에 여성 인권에도 앞장 서 왔다. 한국인을 악한이로 성폭행자로 왜곡한 2차 세계대전 당시를 배경한 일본계 작가의 <요코 이야기> 책이 켈리포니아주에서 학교 교재로 사용되는 것을 저지하는데 앞장 서서 봉사했다. 
또 김현주 교육위원은 실리콘밸리 한국학교 교장을 역임하는 과정에서 한국어 한국문화 교류, 여름캠프 등 2세들을 적극적으로 가르치기 위해 주말한국학교에서 11년 동안 매주 토요일 주말을 희생하면서 헌신했다.
7년동안 미국 교사 대상의 한국역사문화세미나를 기획 실시했으며 <한국을 찾아라>, <한국을 알자> 등 한국역사문화 교재의 공동 저자로 활동했다.
그리고 <나의 사랑 대한민국>외 다수의 TV 다큐멘타리 작가로 활동하며 주류사회에 한국의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했다.

지난 2018년에는 주류사회에 진출하여 ‘Fremont Union High School District’ 교육위원으로 선출 되어 현재까지 자랑스러운 한국인으로서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다.  

가족으로는 남편과 딸(23살), 아들(19살)이 있다.
올해 KOWIN-SF선정 ‘장한여성상’ 시상식은5월 12일 오전 11시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에서 개최된다.
<김동열 기자>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