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HomeUS World News"1200원대까지 간다"  vs "낙관 이르다"

“1200원대까지 간다”  vs “낙관 이르다”

널뛰는 원/달러 환율, 1주일새 100원 급락…”향후 미국 인플레 수치 변화가 관건”

원화 8%나 절상…9개 주요통화 중 최고
대내외 변수 많아 강세 지속여부 미지수

원/달러 환율이 일주일 새 100원 가량 급락(원화 가치 상승)했다. 지난 11일 하루에만 60원 가까이 떨어졌다. 달러화 초 강세가 이어지며 1440원대까지 고공 행진을 이어가던 환율이 반대로 빠른 속도로 상승분을 반납하고 있다.

미국 10월 소비자물가(CPI) 상승률이 8개월 만에 7%대로 하락하며 긴축 속도를 조절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진데다 외국인의 국내 증시 매수가 이어지면서 역외시장을 중심으로 달러화 매도가 늘어난 영향도 컸다. 전문가들은 당장 환율이 1200원대까지 내려갈 가능성을 언급하면서도 연준의 금리인상 기조가 끝나기 전까진 낙관하기엔 이르다는 입장이다.

최근 원/달러 환율은 최근 미국 중간선거 결과를 앞두고 위험선호 심리가 이어지면서 줄곧 하락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환율은 일주일 전인 지난 4일 1410원대에서 지난 8일 1380원대로 내려갔다.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이었던 11일에는 장중 59.1원이 빠지면서 1310원대까지 급락했다. 하루 하락폭으로는 한·미 통화스와프를 체결한 영향으로 급락했던 2008년 10월 30일(-177원) 이후 가장 컸다. 일주일만에 100원이 하락한 것이다.

이달 중 원화는 여타 통화에 비해서도 강세를 보였다. 달러 대비 원화 절상률이 주요 9개 통화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달러 대비 원화 절상률 개념으로 환산하면 11월 중 원화 가치는 8.0% 절상됐다. 

이 기간 8% 이상 상승률을 기록한 통화는 원화뿐이었으며, 상승률 2위는 일본 엔화(+7.07%)였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란드(+6.34%), 스위스 프랑(+6.24%), 스웨덴 크로나(+6.03%) 등도 가치가 올랐다.

시장 전문가들은 미 연준이 가장 눈 여겨 본 물가 지표가 하락하자 원/달러 환율이 1400원대 중반 수준까지 다시 오르진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연말 전 다시 환율이 다시 반등힐 수 있다는 경계감을 나타냈다. 10월 한 달 지표만으로 미국의 물가 상승세가 꺾였다고 확신하기 어렵고, 미 연준의 금리인상 기조가 완전히 끝나지 않아서다. 게다가 겨울철 유럽의 에너지 대란 우려 등 대내외 불안 요소등이 잠재해 있기 때문이다.

한 전문가는 연말 안에 원/달러 환율이 1250원대까지 내려갈 수 있다고 내다봤다.

다만 연준이 최종적으로 기준금리를 얼마나 올릴지 불확실성이 여전한 만큼, 원화 가치 회복세가 얼마나 지속할지는 미지수라는 관측도 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11일 원/달러 환율 하락 흐름이 이어질지에 대해 “그렇게 바라지만 아직 변동성은 어느 정도 계속될 것”이라며 “가장 중요한 미국 인플레이션 숫자가 또 바뀔지 안 바뀔지에 달려있다”고 덧붙였다.

美 환율 관찰 대상
한국, 또 지정됐다

 미국 정부가 한국을 다시 환율 관찰대상국으로 지정했다.
연방 재무부에 따르면 한국을 비롯해 중국, 일본, 독일,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대만 등 7개국이 지정됐다. 한국은 2016년 4월 이후 2019년 상반기를 제외하고 매번 환율 관찰대상국 목록에 포함됐다. 미국은 대미 무역흑자 150억 달러 이상을 비롯해서 국내총생산(GDP) 대비 3% 이상 경상수지 흑자 또는 경상수지 흑자 갭 1% 이상 등 3가지 기준 중에서 2가지를 충족하는 경우 환율 관찰대상국으로 분류한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