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HomeUS World News한국 첫 우주인 이름 딴 와인 '소연' 출시

한국 첫 우주인 이름 딴 와인 ‘소연’ 출시

나파밸리서 와이너리 운영 한인 여성 세실 박 와인포니아 대표 
이소연 박사 우주비행 10년 기념 2018년 카베르네 소비뇽 주조
수익금 일부 과학·기술·공학·수학 배우는 어린 소녀들 위해 기부

재미동포 와인 제조업자가 한국의 첫 우주인 이소연 박사의 이름을 딴 와인 ‘소연’을 26일 출시해 화제다.

지난 2008년 4월 8일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우주비행을 한 이소연 박사의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와인을 출시한 주인공은 세실 박(한국명 박수연·47) 와인포니아 대표.

2018년 카베르네 소비뇽(프랑스 보르도 메독 지역이 원산지인 포도 품종)으로 와인을 주조했고, 4년 만에 ‘The First Korean Astronaut Soyeon'(첫 한인 우주 비행사 소연)이라는 이름으로 선보였다.

27일 와인포니아 홈페이지(winefornia.com)에 따르면 박 대표는 ‘소연’ 와인을 공개하면서 “와인은 사람들을 하나로 모으는 것뿐만 아니라, 이야기를 담아내고 있다”며 “한국인 최초로 우주비행을 한 이소연 박사의 이야기는 차세대를 격려하고 우주, 과학, 와인 업계에 다양성을 가져다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소연 박사는 “다음 세대가 꿈을 이룰 수 있게 영감을 주고 격려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 “와인 출시를 통해 차세대를 위한 기금 마련에 나설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돼 영광”이라고 했다.

연세대 생명공학과를 졸업하고 2001년 미국에 이민한 박 대표는 캘리포니아 와인 생산의 중심지 나파밸리에서 한인 여성으로서는 첫 와인메이커다.

그는 “‘소연’ 와인 판매 수익금의 일부는 워싱턴주 시애틀 지역 플라이트 뮤지엄 산하 교육 프로그램인 아밀레아에어로 클럽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클럽은 과학, 기술, 공학, 항공, 예술, 수학의 탐구에 있어 워싱턴 주 전역에서 온 소녀들에게 영감을 주고 장려하기 위해 세워졌다.

☞세실 박 대표는.
LA의 한 호텔에서 마케팅 업무를 하다가 와인 세계에 빠져든 후 나파 와인 회사에 입사해 실험실 엔지니어가 됐다. 이어 프랑스와 UC데이비스에서 공부한 뒤 2007년 와인포니아를 설립하고 ‘서머 브리즈릮, ‘LA18’, ‘gkdldnpdl 29’ 등 많은 와인을 생산했다. 특히 2008∼2010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와 미국프로골프(PGA)에 골프 이벤트를 위한 와인을 만들어 공급하기도 했다.
그는 2014년 자신의 와인 브랜드 ‘INNOVATUS'(라틴어로 혁신을 뜻함)를 출시했다. 브로드웨이 극장 오르페움의 공식 와인으로 선정되는 등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았고, 중국, 한국, 일본에도 수출하고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