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HomeUS World News'포스트 팬데믹' 속도 못따라가는 업계…미·유럽서 항공 대란

‘포스트 팬데믹’ 속도 못따라가는 업계…미·유럽서 항공 대란

팬데믹 2년간 항공사·공항 대규모 해고해 승객 급증 대처 못해

항공·유통업계, 소비패턴 급속 변화 못따라가…재고 산더미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여왕 즉위 70주년을 기념하는 ‘플래티넘 주빌리’ 연휴와 각급 학교의 중간 방학이 겹친 지난주 영국 주요 공항은 말 그대로 아수라장이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4∼5일 런던 개트윅 공항에서만 항공편 150편이 취소돼 ‘항공 대란’이 빚어졌다.

영국의 대표적인 저가 항공인 이지젯은 유럽 주요 도시를 오가는 항공편 80여편을 취소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주말 동안 유럽 전역에 걸쳐 항공편이 거의 200편 취소돼 영국인 수만명이 공항을 헤맸다”며 ‘여행 카오스(대혼돈)’가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하필 이날 런던 북부 루턴 공항이 정전되는 바람에 통제시스템이 잠시 마비되고 유럽 대륙으로 통하는 유로스타의 전력 공급망에도 문제가 생겨 혼란이 가중됐다.

항공 대란은 비단 영국의 일만은 아니다.

앞서 미국에서도 현지 현충일인 메모리얼 데이(5월 30일) 연휴 기간 항공편 7천여편이 무더기로 결항했다.

영국과 미국에서 연휴 기간에 벌어진 항공 대란의 1차 원인은 기상악화였다.

하지만 피해가 예상 밖으로 커진 것은 팬데믹 시절 단행된 항공업계의 대규모 인원 감축 때문이라는 분석이 꾸준히 나온다.

팬데믹이 지나가면서 그동안 억눌렸던 여행 수요가 폭발하고 있으나 항공사와 공항에는 급증한 수요에 대응하거나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돌발상황에 대처할 충분한 인력이 없다는 것이다.

지난 2년여의 팬데믹을 거치면서 항공 수요가 급감하자 영국 항공사에서만 3만여명이 해고됐다. 이번 주말 대규모 결항 사태를 빚은 이지젯도 직원의 10%를 감축했다. 영국 개트윅공항이 현재 직고용한 인력은 팬데믹 이전보다 40% 적다.

다시 인력을 보충하려 해도 인건비가 급등해 여의치 않아 악천후나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직원 결근, IT 시스템 불통, 정전 등과 같은 예상치 못한 상황이 발생하면 제대로 대처할 수 없는 실정이다.

항공 대란은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되면 전세계적으로 더욱 가중될 것으로 전망된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유럽 전체의 항공관제를 관할하는 유로컨트롤은 이미 유럽의 여러 나라가 올여름 예정된 모든 항공편을 처리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운항 스케줄 재검토를 촉구했다.

가디언은 “더블린, 파리, 토론토, 로스앤젤레스(LA), 스히폴 할 것 없이 전세계 허브 공항에서 인력이 없어 항공편이 지연 또는 취소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네덜란드 KLM항공은 4일 밀린 승객 명단을 삭제하려고 유럽에서 암스테르담으로 오는 모든 항공편을 취소했다”라며 “KLM항공은 ‘직원을 더 고용해 문제를 해결해 보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팬데믹에서 벗어나면서 소비자의 급격한 변화에 고전하는 분야는 비단 항공업계만이 아니다.

비대면 시대에 수익을 톡톡히 챙겼던 아마존, 넷플릭스, 월마트 등은 매출 하락에 대안을 고심 중이다.

유통업체들은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 확산의 영향으로 최근 판매가 크게 늘었던 PC, 가전제품, 주택 리모델링, 캐주얼 의류, 운동복, 가정용품과 식기류 등의 인기가 식으면서 타격을 입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대표 캐주얼 브랜드인 갭의 4월 기준 재고량은 작년 동기 대비 34% 늘었고, 아메리칸이글은 46%나 증가했다.

재택근무가 끝나면서 출근하는 직장인이 늘어나면서 캐주얼 의류 수요가 급격히 줄어든 탓이다.

씨티그룹이 지난달 1분기 실적을 발표한 18개 유통업체를 분석한 결과에서도 11개 업체의 재고 증가율이 판매 증가율보다 10%포인트나 더 높았다.

유통업체 타깃의 브라이언 코넬 최고경영자(CEO)는 “소비자가 지출 대상을 상품에서 서비스로 바꿀 것이라고 예상은 했지만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작년 하반기 물류대란과 제품 부족 사태 이후 보유 제품량을 허겁지겁 늘렸던 월마트, 메이시스 등은 이제 넘치는 재고에 대규모 할인행사에 나서고 있다.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시장에서 선두를 달렸던 넷플릭스도 코로나19 특수가 끝남에 따라 성장성에 한계를 노출하며 주가가 급락하는 등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넷플릭스는 콘텐츠 제작비를 줄이고 질은 높인다는 장기 전력과 광고가 들어간 저렴한 구독 방식, 공유 계정 감시 강화 등 대안을 내놨지만 효과는 불투명하다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은 기존에 임차한 물류 창고의 일부를 재임대(전대)하고, 뉴욕·뉴저지·캘리포니아주 등지의 창고는 임차 계약을 종료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일상이 재개되면서 지난 2년간 수익을 견인했던 온라인 쇼핑 부문의 매출이 하락하자 그간 급격히 늘렸던 물류창고를 서둘러 정리하기로 한 것이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