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HomeCover테크기업의 탄소중립 기여 방안 논의 

테크기업의 탄소중립 기여 방안 논의 

<주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 주관>

25일, 2022 한-북가주 경제협의체 개최

애플‧SK하이닉스‧삼성전자 초청

지난 8월25일 열린 ESG(Environmental, Social, Governance)에서 윤상수 총영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주샌프란시스코 대한민국 총영사관(총영사 윤상수)은 지난 8월25일 ESG(Environmental, Social, Governance) 경영을 강조하는 빅테크 기업들을 초청, 실리콘밸리 기업들의 탄소제로 목표 달성을 위한 노력을 공유했다.
기업의 환경 보호라는 사회적 가치 추구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2022 한-북가주 민관합동 경제협의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체는 실리콘밸리에서 활약하고 있는 SK하이닉스, 삼성전자 등 우리 지상사, 코트라․한국혁신센터(KIC) 등 정부 유관기관, 산타클라라 한미상공회의소 등 한국계 기업 커뮤니티와 독일, 벨기에, 일본 등 외국 영사단 및 혁신기관 관계자와 벤처투자자 등 50여 명이 직접 참가하였다.

스탠포드대학교 에너지 자원 공학과(Department of Energy Resources Engineering)의 선임 연구원인 김태욱 박사의 미국 탄소중립 정책 동향 및 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발표로 시작된 이번 협의체에서는 애플, SK 하이닉스, 삼성전자의 담당 팀장들이 참여하여 재생에너지 활용, 친환경소재 개발 등 실제 제품개발 과정에서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는지 구체적으로 소개하여 참석자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윤상수 총영사는 “탄소중립 전환 시대에 경제 구조를 지속 가능하게 바꾸고 기후변화 대응이라는 글로벌 환경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나가고자 하는 한국 정부 입장에서도 미국, 특히 캘리포니아에서 추진되고 있는 탄소중립을 위한 기업들의 경험을 들어보고 정책적 아이디어를 구하는 것은 매우 시의적절하다”라고 밝히면서, “우리 정부뿐만 아니라 오늘 참여한 각국의 정부 관계자, 기업, 벤처투자자, 혁신지원기관에도 ESG 분야 미국의 최근 동향 및 민간 사례 공유를 통해 향후 기업투자나 혁신지원방향을 설정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언급하였다.
<주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