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HomeUS World News'전국∼노래자랑!' 원조 국민MC 송해 별세…향년 95세

‘전국∼노래자랑!’ 원조 국민MC 송해 별세…향년 95세

KBS ‘전국노래자랑’ 35년 터줏대감…’최고령 진행자’ 기네스 세계기록

올 들어 입퇴원 반복…건강 부담에 최근 프로그램 하차 고민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이승연 강애란 기자 = 현역 최고령 MC인 방송인 송해가 8일 별세했다. 향년 95세.

경찰과 의료계에 따르면 송해(본명 송복희)는 이날 오전 서울 강남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

송해 측은 “식사를 하러 오실 시간이 지나서 인근에 사는 딸이 자택에 가보니 쓰러져 계셨다”고 전했다.

송해는 올해 들어 1월과 지난달 건강 이상으로 병원에 입원했으며, 지난 3월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되기도 했다.

최근에는 건강상 이유로 ‘전국노래자랑’ 하차를 고민하기도 했지만, 제작진과 스튜디오 녹화로 방송에 계속 참여하는 방안 등을 논의해왔다.

황해도 재령군 출신인 송해는 한국전쟁 때 월남한 뒤 해주예술전문학교에서 성악을 공부한 경험을 살려 가수로 시작해 방송에 진출했다. 예명 송해는 실향민으로서 바닷길을 건넌 기억으로 ‘바다 해’자를 썼다고 한다.

1988년 5월부터 KBS 1TV ‘전국노래자랑’ MC를 맡아 약 35년간 프로그램을 진행해왔고, 지난 4월에는 95세 현역 MC로 ‘최고령 TV 음악 경연 프로그램 진행자'(Oldest TV music talent show host)로 기네스 세계기록에 등재됐다.

코로나19로 2020년 3월 ‘전국노래자랑’ 현장 녹화가 중단된 뒤에도 스튜디오 촬영으로 스페셜 방송을 진행하며 시청자들을 계속 만나왔다. 지난 5일 2년여 만에 전라남도 영광군 법성포에서 재개한 현장 녹화에는 장시간 이동이 부담스러워 참석하지 못했다. 제작진은 다음 녹화는 송해의 체력 상태를 봐가면서 진행할 예정이었다.

송해 ‘전국노래자랑’ 진행을 맡기에 앞서 가수이자 희극인으로서 활약해왔다.
1955년 유랑극단 ‘창공악극단’에서 가수 활동을 시작했고, MBC ‘웃으면 복이와요’에서 여성 코미디언 1인자 이순주와 콤비로 활약하며 이름을 알렸다. 코미디언 배삼룡, 구봉서 등과도 한 무대에 섰다. 또 특유의 구수한 입담으로 TBC(동양방송) 라디오 방송 ‘가로수를 누비며’를 17년간 진행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