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HomeUS World News의회 50년만에 UFO 청문회…국방부 "미확인 비행현상 400건"

의회 50년만에 UFO 청문회…국방부 “미확인 비행현상 400건”

“UFO, ‘非지구적 기원’ 갖고 있다는 어떤 물질적 증거 없어”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미국 의회에서 50여년만에 처음으로 미확인 비행물체(UFO)에 대한 공개 청문회가 열렸다.

미 연방하원 정보위 산하 대테러·방첩소위원회는 17일 로널드 몰트리 국방부 차관과 스콧 브레이 해군정보국 부국장이 출석한 가운데 청문회를 열고 미확인 비행현상(UAP) 진상 규명에 대한 조사 상황을 청취했다.

UAP는 미군이 UFO를 대신해 사용하는 용어다.미 당국은 그간 UAP의 존재에 있어 극도로 조심스러운 입장을 취해 왔다.

청문회에서 브레이 부국장은 새로 구성된 태스크포스 조사 결과, UAP 사례는 모두 400개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앞서 국방부와 다른 정보기관들은 지난해 6월 의회에 UAP와 관련해 9페이지 분량의 분석 보고서를 제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04년부터 17년간 군용기에서 관측된 144건의 UAP 중 풍선으로 확인된 1건을 제외하고는 정체가 미확인으로 분류됐다.

브레이 부국장은 청문회에서 “태스크포스 내에서 UAP가 비지구적 기원을 가지고 있을 것이라고 제시하는 어떤 물질적 증거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청문회에서는 또 이번에 보안이 해제된 UAP의 영상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브레이 부국장은 이를 ‘구형 물체’라고 칭하며 “이 물체가 무엇인지에 대한 설명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증언했다.

조사를 책임지고 있는 몰트리 차관은 “우리 군인들이 미확인 비행 현상과 마주쳤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UAP는 안보 일반과 비행 안전에 있어 잠재적 위험을 초래하는 만큼, 그 기원을 규명하기 위한 노력에 집중할 것을 다짐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의회가 미확인 비행체나 비행 현상에 대해 청문회를 여는 것은 지난 1970년 미국 공군이 UFO가 국가안보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블루북 프로젝트’를 마무리한 뒤 처음이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