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HomeUS World News식사때 음식에 소금 툭툭, "생명 단축" 

식사때 음식에 소금 툭툭, “생명 단축” 

툴레인대 연구진 분석… “조리된 음식 소금 추가하면 조기사망 위험 28%  증가

50세에 항상 소금을 추가할 경우
기대수명 男 2.3년, 女 1.5년 ‘뚝’
“소금 안쳐서 나트륨 섭취 줄이면
 상당한 건강상 이점 얻을 수있어”

 식탁에서 음식에 소금을 추가로 치는 것은 조기 사망과 연관이 있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특히 음식을 대체로 짜게 먹는 식습관을 갖고 있는 한인들에게 경종을 울리는 연구 결과로 분석된다. 미국 툴레인대 공중보건·열대의학과 루 치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영국인 50만여명에 대한 자료를 분석, 이 같은 결과를 11일 유럽심장학회(ESC)에 발표했다.

연구 결과를 보면 조리된 음식에 항상 소금을 추가하는 사람은 소금을 전혀 또는 거의 치지 않는 사람에 비해 조기에 사망(75세 이전 사망)할 위험이 28% 증가했다.

또 50세에 항상 소금을 추가하는 남성과 여성은 기대수명보다 각각 2.28년, 1.5년 일찍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조리 과정에서 소금을 첨가하는 것은 배제한 것이다.

연구진은 영국의 건강연구 프로젝트 ‘UK 바이오뱅크’에 참여한 50만1천여 명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연구 참여자들은 2006∼2010년 당시 설문을 통해 조리된 음식에 소금을 추가하는지를 ‘전혀·거의 추가 안 함’, ‘가끔 추가’, ‘일반적으로 추가’, ‘항상 추가’, ‘무응답’ 등으로 나눠 조사했다.

이후 나이, 성별, 인종, 흡연, 음주 등의 개인의 건강 관련 요인을 고려해 분석값을 조정하고 9년간 추적 관찰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

정확한 소금 섭취량은 추적이 어렵다. 

가공식품이 상당한 소금을 함유하고 있고, 소변검사로 직접 측정하더라도 전체 소금 섭취량을 추정하기는 쉽지 않다.

다만 서구권에서는 대략 나트륨 섭취량의 70%가 가공식품과 조리식품에서 오고, 8∼20%는 이미 조리된 식품을 식탁에서 소금을 치면서 추가된다고 본다.

연구팀은 식탁에서 소금을 치는 것은 짠 음식에 대한 선호도를 보여주는 좋은 지표라는 점에 착안, 이 같은 연구법을 택했다.

연구를 이끈 루 치 교수는 “우리 연구가 음식에 소금을 첨가하는 것과 조기 사망 간의 관계를 다룬 첫 연구로 알고 있다”며 “식탁에서 음식에 소금을 적게 또는 전혀 치지 않아 나트륨 섭취를 약간 줄이는 것만으로도 상당한 건강상 이점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