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HomeUS World News"소비자물가 지난달 7.9% 상승 추산…고공행진 여전"

“소비자물가 지난달 7.9% 상승 추산…고공행진 여전”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미국이 물가 급등을 잡기 위해 지난주까지 4차례 연속 0.75%포인트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한 가운데,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소폭 둔화했지만 여전히 8%에 육박하는 고공 행진을 했을 것이라는 추산이 나온다.

6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 노동부가 오는 10일 발표하는 미국의 10월 소비자물가지수(CPI)와 관련, 블룸버그가 시장 이코노미스트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전년 동기 대비 CPI 상승률 전망치(중간값)는 7.9%로 집계됐다.

이는 9월 CPI 상승률 8.2%보다 소폭 둔화한 수준이다.

가격 변동성이 큰 에너지와 식료품을 제외한 근원 CPI의 경우 10월에 전년 동기 대비 6.5% 올랐을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40년 만의 최대 상승 폭을 기록한 9월의 6.6%보다는 내려갔지만 8월(6.3%)보다 높은 것이며,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인플레이션 목표치 2%를 여전히 대폭 상회하는 것이다.

10월 근원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의 전월 대비 상승률은 0.5%로, 지난해 10월 이후 평균적인 수준일 것으로 추정됐다.

블룸버그는 이러한 전망치와 관련, 연준이 여러 차례 대규모로 기준금리를 올렸지만, 물가를 잡는 데 큰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앞서 지난 2일 연준은 사상 초유의 4연속 0.75%포인트 금리 인상을 단행했으며, 제롬 파월 의장을 비롯한 연준 당국자 다수는 금리 인상 속도 조절 가능성을 언급하면서도 최종적인 금리 수준은 이전 예측보다 높아질 수 있다고 경고한 상태다.

시장에서는 연준이 이르면 다음 달 금리 인상 속도를 조절할 가능성을 기대하지만, 이는 결국 물가 지표에 달려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블룸버그 이코노믹스 측은 “표면상 봤을 때 근원 인플레이션 발표 시 연준 내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 인사)들에게 일부 좋은 소식이 있을 것”이라면서 “상품·서비스 부문의 물가 상승 압력이 모두 완화됐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미국에서는 오는 8일 중간선거, 11일 이번 달 미시간대 소비자심리지수(잠정치) 발표도 예정돼 있어 결과에 따라 증시 변동성이 커질 가능성이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