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HomeUS World News성지인가, 테마파크인가…예루살렘 집라인 설치 '논란'

성지인가, 테마파크인가…예루살렘 집라인 설치 ‘논란’

역사 공간 관통하는 집라인 두고 “지역 개발” vs “경치 훼손”

이스라엘 예루살렘의 구시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성스러운 도시인가, 테마파크인가’

고대 역사로 가득한 예루살렘 구시가지에 ‘집라인’이 설치된다는 소식에 이스라엘 현지에서 찬반양론이 격렬하게 부딪히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3일(현지시간) 전했다.

유대인 정착민 단체인 ‘다윗의 도시 재단'(City of David Foundation)은 고대의 느낌이 물씬 나는 산등성이와 계곡, 역사가 스며있는 돔과 첨탑이 어우러지는 절경으로 유명한 예루살렘 구시가지를 이스라엘 정부와 함께 관광명소로 개발 중이다.

히브리어 약자로 ‘엘라드'(Elad)로도 불리는 이 단체는 산마루의 한 지점에서 계곡을 타고 내려가는 반 마일(약 800m) 길이의 집라인을 설치하고 있다.

집라인은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철삿줄을 연결해 도르래를 타고 빠른 속도로 미끄러져 내려가는 산악형 레저시설로, 산이 있는 지역에서는 관광객 유치에 필수적인 요소로 여겨진다.

문제는 이 집라인이 팔레스타인인이 많은 동예루살렘과 유대인이 많은 서예루살렘을 가르는 계곡과 ‘성스러운 분지’로 알려진 역사 공간, 이슬람과 유대교, 기독교의 예배 시설 등을 지나가게 되면서 고대 도시의 풍경 훼손 문제를 넘어서 정치, 역사적 시각에서도 논쟁을 촉발하고 있다는 것이다.

개발하는 측에서는 이 프로젝트가 보통 사람이 도달하기 어렵고 마약상의 점령으로 기물 파손과 방화 위험에 시달리는 옛 지역에 다시 생명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강조한다.

일각에서는 “개발 반대자들은 예루살렘의 이 지역을 황폐하고 방치된 상태로 유지하는 것을 선호한다. 그래야만 유대인과 아랍인이 이스라엘 아래에서 함께 번영할 수 없다는 주장을 더 진전시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한다.

예루살렘의 관광을 책임지는 플뢰르 하산 바르훔 예루살렘 부시장은 “관광은 우리 도시 수입에서 매우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특히 동예루살렘 주민의 고용을 책임지는 가장 큰 분야 중 하나”라면서 경제적 측면에서 개발 필요성을 강조했다.

반대자들은 이 프로젝트가 구시가지 주변의 개방적이고 구불구불한 풍경들을 일종의 ‘디즈니랜드’로 바꾸면서 고유의 스카이라인을 망칠 것이라고 지적한다.

정치적인 면에서는 집라인이 동예루살렘과 서예루살렘 사이의 경계를 없애고 예루살렘 전체에 대한 이스라엘의 주권을 강화하기 위한 더 큰 정치적 전략의 일부라는 주장이 나온다.

종교적, 정치적으로 민감한 지역에 관광 인프라를 완성되면 수많은 이스라엘 및 외국 관광객이 들어오게 되고, 이스라엘은 이를 통해 ‘성스러운 분지’에 대한 주도권을 더욱 공고히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엘라드는 집라인뿐만 아니라 구시가지 성벽 아래에 보존된 녹지를 가로지르는 힌놈 계곡을 개발하면서 현수교와 케이블카, 방문자센터 등도 설치할 계획이다.

완공에는 몇 년이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되지만, 이들 계획이 여론조사 없이 정부 승인으로만 추진되고 있어 원주민과 마찰을 피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갈등이 심화하면 아슬아슬하게 유지되고 있는 예루살렘의 미묘한 균형도 깨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미 현지 팔레스타인인들은 1974년 예루살렘 람파르트 국립공원의 일부로 선언된 힌놈 계곡에서 조성된 토지 일부에 대해 소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