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HomeUS World News성난 고함 오가는 대법원 앞…낙태권에 쪼개진 미국

성난 고함 오가는 대법원 앞…낙태권에 쪼개진 미국

‘낙태권 제한’ 대법관 의견서 보도나오자 찬반 시위대 몰려나와

“대법원 역겹다” vs “낙태가 미국 산산조각 내”

3일워싱턴DC 연방대법원 앞에서 낙태 찬성론자와 반대론자가 논쟁을 벌이고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낙태는 선택의 문제다” , “삶을 우리가 결정해선 안 된다”

3일 워싱턴DC에 있는 연방대법원 앞에서 한바탕 논쟁이 붙었다. 낙태 찬성론자와 반대론자 사이에 한참 동안 고성이 오갔다.

미국이 또다시 둘로 갈라졌다. 연방대법원이 낙태권을 보장해온 기존 판례를 뒤집기로 방침을 정한 판결 초안을 마련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미 전역이 들썩이고 있다.

2020년 여름 백인 경찰에 목이 짓눌려 사망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으로 촉발된 인종차별 논란에 미국이 반으로 쪼개진 지 2년도 안 된 시점이다.

연방대법원의 판결 초안이 유출돼 보도되자 진원지인 연방대법원 앞은 평소 고요했던 것과 달리 이날 온종일 낙태 찬반론자들로 떠들썩했다.

앞서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전날 새뮤얼 얼리토 대법관이 작성해 대법원 내 회람한 다수 의견서 초안을 입수했다면서 대법원이 여성의 낙태 권리를 보장한 이른바 ‘로 대(對) 웨이드’ 판례를 뒤집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1973년에 내려진 이 판결은 미국에서 낙태에 관한 헌법상의 권리를 보장한 기념비적인 ‘결정’이었다.

이후 그동안 미국에서 낙태 논란이 제기될 때마다 이 판례가 재확인되면서 반세기 가까이동안 사실상 법처럼 굳어졌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서 보수 성향의 대법관이 3명 임명되면서 연방대법원 구성이 보수 우위로 재편된 뒤 상황이 급변하기 시작했다.

연방대법원이 작년부터 낙태 가능 기준을 임신 15주로 좁힌 미시시피주의 법률을 들여다보며 올 여름 판결이 뒤집힐 가능성이 예고된 터였다.

미국 사회의 가장 민감한 논쟁거리 중 하나인 낙태 이슈는 자유와 생명 존중에 대한 가치, 진보와 보수, 종교적 신념 등이 맞물린 ‘뜨거운 감자’다.

보도된 대법원의 판결 초안이 낙태 찬성론자들의 주장과 정면으로 대립하는 것이었기에 얼핏 보기에도 대법원에 항의하는 사람들이 더 많았다.

이들은 ‘내 몸에 대한 선택은 내가 한다’, ‘낙태는 건강 관리다’ 등의 패널을 들고 구호를 외치면서 보수 성향으로 뒤바뀐 대법원에 항의했다.

곳곳에서 찬반론자들이 논쟁을 벌이는 모습도 보였다.

대법원에 항의의 목소리를 내기 위해 25세 딸 애니와 함께 현장을 찾았다고 밝힌 여성 아이네즈(66) 씨는 “여성의 권리를 보호하고 자신의 몸을 돌보고 싶어 이 자리에 왔다”며 “낙태 합법화는 여성의 건강 관리 문제”라고 주장했다.

이 모녀는 ‘교회보다 선택권이 우선’, ‘우리 몸에 금지사항을 걸지 말라’는 내용을 직접 도화지에 쓴 뒤 이것을 들고 대법원 앞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개별 시위를 벌였다.

역시 낙태권을 옹호하는 26세 여성 메이브 브레이즐리 씨는 “역사의 일부가 되어야겠다는 생각에 이 자리에 나왔다”며 “모두가 목소리를 내는 게 중요하다. 지금은 그것(낙태 이슈)에 대해 얘기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보도된 대법원의 초안 판결문에 대해 “역겹다”고 비판하면서 “세상이 거꾸로 가는 것 같다. 바로 잡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