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HomeUS World News분유 이어 이번엔 생리대가 없다

분유 이어 이번엔 생리대가 없다

전쟁에 가뭄 겹쳐 솜 흉작…몇달째 동나 진열대 텅텅

미국에서 분유를 포함해 생필품 공급난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번엔 생리대가 몇달째 동난 상황이라고 CNN이 10일 보도했다. 남부 가뭄에다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가 겹치면서 솜이 부족해졌기 때문이다.

CNN에 따르면 몇달 전부터 소셜미디어에서 여성 소비자들이 생리대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라고 불만을 터트리다가 최근 들어 수면 위로 불거졌다.

한 여성은 온라인 공간인 레딧에 “몇달 동안 가게 진열대가 텅 비어 있다”며 “아마존 사이트에서 물건을 구입하고 있지만 잔뜩 바가지를 쓰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생리대 가격은 1년 전과 비교해 거의 10%나 올랐다.

생리대 품귀 현상은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될 무렵부터 이미 수요가 폭증한 면화와 플라스틱 등의 공급 차질로 인한 것이라고 CNN은 설명했다.

면화 생산에 필요한 비료의 주요 수출국인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전쟁을 벌이면서 조달에 더 차질을 빚었고, 최근에는 텍사스 지역에 가뭄까지 겹쳐 상황이 더 심각해졌다는 것이다.

CNN은 또 생리대 품귀 현상은 분유 부족 현상과 마찬가지로 다른 물품으로 쉽게 대체할 수 없는 ‘생물학적 수요’에 따른 것이라고 짚었다.

생활용품 업체 P&G 관계자는 최근 결산 보고 회의에서 “원료나 가공품을 필요한 장소에 가져다 놓는 비용이 점점 더 많이 들고, 물건값은 점점 예측불허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고 말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