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HomeCover “미군의 희생이 있어 오늘의 한국이 건재”

 “미군의 희생이 있어 오늘의 한국이 건재”

정광용 부총영사가 평화의 사도 메달을 Alvin Lynch에게 전달하고 있다. 

<새크라멘토 지역 소식>

지난 30일, 메모리얼 데이 기념행사 거행
정광용 부총영사 ‘평화의 사도’ 메달 전달


지난 5월 30일(월) 랜초 코도바(Rancho Cordova) 고등학교 예술의 전당(Cordova High School Performing Arts Center)에서 메모리얼 데이(한국에선 현충일)를 맞이하여 2백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미군 참전 용사 기념식을 거행했다. Bob Burn 예비역 육군 중령의 사회로 진행된 이 날 행사는 “72년 전 한국 전쟁에 참전한 미군의 위대한 정신과 넋을 되새기는 자리”라고 말하고 “우리는 언제나 그 숭고한 희생의 뜻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서 참석한 모두 참전 용사와 가족 그리고 귀빈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정광용 부총영사는 “한국 정부를 대신하여 참전 용사들과 이 자리에 참석한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과 미국은 깊은 유대를 맺고 있는 혈맹이며 오늘날 대한민국이 건재하고 세계 경제 대국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모두 참전 용사들의 희생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이번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방문은 한미동맹 강화뿐만 아니라 경제적 동반자로 도약하는 큰 틀을 만들었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어 랜초 코도바 시의회 Robert McGarvey 의장과 새크라멘토 제5지구 Don Notoll 수퍼바이저는 참석한 랜초 코도바 시민과 미국을 위하여 희생된 모든 전몰장병의 명복을 빈다는 기념사를 했다.
끝으로 정광용 부 총영사는 70년 전 한국전에 참전한 알빈 린치(Alvin Lynch)와 Marc Robles(참전자 Arturo Robles의 아들) 등 2명에게 ‘평화의 시도’ 메달을 전달했다.
불참자 포함해 총 7명의 참전용사에게 주어졌다.
메달을 받은 Alvin Lynch는 잊지 않고 찾아준 한국 정부에 감사하다고 답례했다.
기념식에는 한인회(회장 조현포), 새크라멘토 재향군인회(회장 박상운), 6.25참전 국가유공자회 등 한인단체 20명도 참석하였다.
기념식이 끝난 후 시의회 관계자와 참석한 재향군인들을 초청하여 KP마캣(새크라멘토) 귀빈실에서 점심을 함께 나누었다.
이날 유병주 KP 사장은 한국의 음식의 맛에 대한 간단한 소개가 있었는데 시 관계자들은 설명을 듣고 큰 박수로 감사의 뜻을 표했다.

*메모리얼 데이는 매년 5월 마지막 주 월요일에 기념행사를 하는데 그 행사는 미군으로 참전해 전사한 남녀의 숭고한 정신 기리기 위하여 남북전쟁 이후 매년 기념행사를 한다.
1971년부터 연방정부의 겅식 공휴일로 지정되었다.
<강현진 객원기자>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