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HomeUS World News메릴랜드 주지사 한국계 딸, 지역 검사장 당선 예약

메릴랜드 주지사 한국계 딸, 지역 검사장 당선 예약

유미 호건 여사와 딸 제이미 스털링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의 한국계 딸인 제이미 스털링이 주(州) 산하 카운티의 검사장 자리를 예약했다.
스털링은 지난 19일 세인트매리스 카운티의 검사장을 뽑기 위한 공화당 예비 경선에서 71%의 득표율을 얻어 현직인 리처드 프리츠 검사장을 꺾고 승리했다.
이 예비경선은 오는 11월 중간선거에 출마할 각 당의 후보를 결정하기 위한 것이었지만, 민주당 후보가 없어 스털링의 당선이 사실상 확정됐다.
메릴랜드 주에서는 첫 아시아계 검사장이, 또 세인트매리스 카운티에서는 첫 소수계 검사장이 탄생하는 것이 된다.호건 주지사는 한국계인 유미 호건 여사를 부인으로 둬 ‘한국 사위’라는 별칭을 갖고 있다. 호건 부부는 세 명의 딸을 뒀는데, 스털링은 둘째 딸이다. 스털링은 14년 간 검사로 재직했다.

제이미 스털링의 승리 확정 후 환호하는 지지자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