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HomeUS World News도난 문화재 전시했다 '망신살'

도난 문화재 전시했다 ‘망신살’

세계 5대 박물관’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伊·이집트에 반환 예정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 검찰이 압수한 기원전 470년경 제작된 술잔. 120만달러 가치로 평가된다.

뉴욕의 관광 명소인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이 그리스·로마와 이집트의 도난 문화재를 전시했다가 검찰에 압수당하는 수모를 겪었다.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은 영국 런던의 대영박물관, 프랑스 파리 루브르박물관, 러시아 예르미타주 박물관, 대만 국립고궁박물관과 더불어 세계 5대 박물관으로 꼽힌다.

3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뉴욕 맨해튼지방검찰청은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 약탈 문화재 27점을 압수했다. 맨해튼 검찰은 21점은 이탈리아에, 6점은 이집트에 이번 주 반환할 예정이다.

앞서 맨해튼 검찰은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 약탈 문화재가 흘러 들어갔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수사를 벌였다. 이 문화재 중에는 기원전 3세기∼기원전 2세기 작품으로 추정되는 그리스 조각상, 기원전 470년경 그리스 아테네에서 제작된 테라코타(점토로 구운 토기) 술잔, 기원전 400년경 만들어진 그리스 여신 테라코타 조각상도 있었다.

압수된 문화재 중 이탈리아 문화재 21점의 가치는 1000만달러, 이집트 문화재 6점의 가치는 320만달러 상당으로 추정됐다.

지난해에도 이미 세 점의 아프리카 예술품을 나이지리아에 반환한 바 있는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은 캄보디아 크메르 제국의 도난 유물을 다수 보유했다는 의혹에도 휩싸여 있어 맨해튼검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